Dan’s Mystical, Nature Inspired Tattoos

Dan’s Mystical, Nature Inspired Tattoos

The young, Seoul-based tattooer’s love of nature finds its way into her elegant blackwork

Made in partnership with SK-II, spotlighting female tattooers in Korea who embody the spirit of their #changedestiny #INeverExpire campaign. Watch the Expiry Date video.

When Dan was a little girl, she would draw pictures of precious things that brought her joy so that she wouldn’t forget them. As she grew older, she believed tattooing would be a great way to immortalize these images, and what started out as a hobby became a career path that she absolutely had to follow.

As a child, Dan read the Shel Silverstein classic, The Giving Tree. “That tree said it had given all of itself to another without expecting anything in return,” Dan explains. “When I was young, it really struck me.” Her love of nature, especially trees, can be found throughout her portfolio of exclusively illustrative blackwork tattoos. Her delicate touch is striking, mystical yet elegant, which makes Dan an in-demand artist today.

Even with the cultural biases and illegality of tattooing in Korea, Dan keeps going thanks to the support of her family and her girlfriend. When her family first saw her tattoos and heard of her new profession they were initially alarmed and worried. “When my parents saw that I wasn’t living for money but working because it made me happy, they said, ‘I had a dream too when I was young, but now I live bogged with reality and having forgotten the dream. But when I see you realizing your dream and you are happy even when you are exhausted, I feel as if I have achieved my own dream and am so happy,’” Dan explains. “My parents’ words made me happier than anything.” Dan also gets support from her girlfriend Hana, who will take her on dates to the botanical garden and give her books that may inspire her.

Dan notices that there is a shift in perception of tattooed people in Korea. More and more, people she passes on the street tell her that her tattoos are “cool” or “pretty,” but there are still some who pass judgement on both her appearance and profession. A woman once asked Dan why she would want a job that wounds people, so she tells her a story about a client who asked her to cover-up self-inflicted wounds. “That client said to me, ‘Thank you for covering up my wound. Now I can shake off the memory of that difficult time and live on. [When] things get difficult, I’m going to look at the images over my previous wounds and set myself straight.’”

“The tattoo is my family and friend. So what if it’s a secret or is dangerous with the law?” Dan proclaims. “Since it’s no different than my family, I have to be with it always.” 

Check out more of Dan’s work on her Instagram.

Made in partnership with SK-II, spotlighting female tattooers in Korea who embody the spirit of their #changedestiny #INeverExpire campaign. Watch the Expiry Date video.

자연으로부터 영감을 받는 댄의 신비로운 타투 스타일


서울의 젊은 타투아티스트. 자연에 대한 사랑이 우아한 자수작업에 드러나다




댄은 소녀 시절 자신에게 소중한 것들을 잊지 않기 위해 늘 그림으로 표현했다. 성년이 되면서 그림을 영원히 남길 수 있는 방법으로 타투를 생각하게 되고 취미만이 아닌 꼭 가야하는 길이 되었다.




어릴적 댄은 셸 실버스틴의 명작 ‘아낌없이 주는 나무’를 읽었다. 나무는 “본인의 모든 것을 타인에게 바라지도 아니하고 다 주었어요” 라고 댄은 설명한다. “책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고 한다. 자연 속에서도 나무에 대한 그녀의 관심을 그녀의 일러스트 자수 타투 포트폴리오에서 흔히 찾아볼 수 있다. 댄의 섬세한 솜씨는 매력과 신비, 우아함을 모두 갖추어 그는 많은 사람이 찾게 되는 아티스트가 되었다.




한국내 문화적 편견이나 불법이라는 면에도 불구하고 댄은 가족과 연인의 응원에 힘입어 앞으로 나아간다. 초기에 가족이 그녀의 타투를 보고 또 새로운 직업에 대해 알게 되면서 당황하고 걱정했다. 부모님은 댄이 “돈에 쫒겨 일을 하는것이 아닌 행복에 취해 일을 하는 모습을 보시면서 그렇게 말씀하셨어요 ‘나도 어릴 적 꿈이 있었고 지금은 현실에 쫓기며 꿈을 잃은 채 살아간다... 너는 꿈에 빠져 꿈을 이뤄나가며 지친 삶 속에서도 행복해 하는 모습에 내 꿈을 이룬 것 같아 너무 행복하구나’“라고 댄은 이야기한다. “부모님의 말씀에 더할 나위 없이 행복했다.” 댄은 또한 여자친구로부터 도움을 받는다. 여친은 데이트하는 날 댄을 식물원에 끌고 가기도 하고 도움될 책을 찾아다 준다.




댄은 타투 가진 사람에 대한 한국사람들의 시각이 변하는 것을 느낄 수 있다고 한다. 길을 가다가 이전보다 더 많은 사람이 “멋있어요” 또는 “이뻐요”라고 한다. 그래도 아직은 댄의 겉모습이나 직업에 편견을 갖는 사람이 없지는 않다. 어느 한 아주머니는 댄에게 왜 남한테 상처 주는 직업을 갖는지 물었다. 그에 댄이 이야기를 한다. 자해의 흔적을 덮어 달라고 댄을 찾아온 손님이 있었다. 그 손님은 댄에게 이 말을 전했다. “제 상처를 덮어주셔 감사합니다. 이제는 그때의 힘든 기억을 털어버리고 살아야겠어요. 혹시나 또 힘들어[지면] 상처 위를 덮은 그림들을 보며 마음을 다잡아야겠어요.”




“타투는 제 가족이자 친구 입니다. 그렇기에 비밀이면 어떻고 법의 굴레 안에서 위험하면 어떻습니까” 댄은 선포한다. “제겐 가족이나 다름없으니 늘 함께 해야지.”




댄의 더 많은 작업을 인스타그램에 찾아보세요!




androidapplearrow-rounded arrowavatar-hollowavatar burger-search caretcheckmark closecomment-filled cross-fashioncrossdone exithearticonlike-filled LikeLocation iconlocation pin-filled review-star Path 2save-plusSavescroll-downsearch ShareCombined ShapeCreated with Sketch. star Go to studio icontag-button user-lock Checkmark_icon verifiedwebsite zoom-in zoom-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