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Cheeky, Surrealist Tattoos of Mighi

The Cheeky, Surrealist Tattoos of Mighi

The Seoul-based tattooer draws inspiration from pop culture and Magritte

Made in partnership with SK-II, spotlighting female tattooers in Korea who embody the spirit of their #changedestiny #INeverExpire campaign. Watch the Expiry Date video.

A portrait of the Virgin Mary eating a giant slice of pizza. A green alien sitting under a beach umbrella sipping a coconut. A tiny rabbit with giant antlers. A bowl of noodles that could pass for a peacock. This is just a small sampling of the surrealist and cheeky work of Korean tattooer Mighi.

Though she claims she is still developing her style, Mighi says she’s influenced by “movies, music videos, photos, masterpieces or illustrations.” Her most recent work is inspired by the paintings of René Magritte, which is quite obvious when you first look at her portfolio. For relatively small tattoos, Mighi’s work shows incredible detail, a clear vision, and a bit of humor: a man falling into a toilet, iconic Western cartoons like Big Bird and Homer Simpson as a cup of French fries, a man with a hamburger head and human face, a flying man with giant hands for wings.

Her friend’s tattoo artist boyfriend first suggested that Mighi should become a tattooer. Despite the difficulties — socially, personally, and professionally —in front of her, Mighi pursued her dream. Tattooing is still illegal in South Korea, and there are a lot of people who still openly dislike tattoos, but Mighi notes that the younger generation’s attitudes are changing, which she attributes to the internet, even though it comes with its own set of issues. “[Tattooing] has become a trend," Mighi explains. "I think Koreans tend to envy what certain celebrities or other people have, and are compelled to imitate that.On the flip side, there are probably people who are really fascinated with the act of being tattooed [as a way to express] one's individuality. I think people want to show who they are through [tattoos], and I hope people feel free to express themselves in that way.”

Mighi has 38 tattoos herself, and she has been on the receiving end of many nasty looks and whispers from strangers on the street, especially from Koreans of older generations. Mighi’s own mother’s perception has changed quite a bit over time. “She’s been surprised by the increased number of tattoos and the fact that I’m doing tattoos myself," she says, "but now she understands and respects my work.” Even though she has the support of her family, she doesn’t want one herself. “I’m not a common woman... I don’t feel the pressure of marriage. I don’t think I want to get married any time soon.”

When she first started her tattoo career, Mighi found it difficult to advertise openly, and since then, she’s been arrested three times. “The cops kept coming back to the shop, and I had to make an excuse every time. ‘This is where I draw pictures, and I'm not a tattooist.’ When that happens, I really feel like quitting. But this is my job, and if I take a few days off, I want to work and I'm going to go crazy. Even if the police keep coming back, I will continue to do this.”


Mighi is currently working on an exhibition, so she’s practicing painting on canvas instead of skin. She will be doing guest spots in Barcelona and Brussels in July and in Amsterdam and Berlin in August. Email Mighi (rlaalrjems@naver.com) or follow her on Instagram for more details.

Made in partnership with SK-II, spotlighting female tattooers in Korea who embody the spirit of their #changedestiny #INeverExpire campaign. Watch the Expiry Date video.

믹히의 대담하고 초현실주의 타투들


서울에 기반을 둔 타투아티스트는 대중문화와 마그리트에서 영감을 얻는다




거대한 피자 한조각을먹는 성모 마리아의 초상화. 코코넛을 마시며 비치 파라솔 아래 앉아있는 녹색 외계인. 거대한 뿔이있는 작은 토끼. 공작이라고 해도 믿겠는 국수 한그릇. 이것이 한국 타투아티스트 믹히의 초현실주의적이고 대담한 작품을 보여주는 작은 샘플들이다.




그녀는 여전히 자신의 스타일을 발전시키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믹히는 "영화, 뮤직비디오, 사진, 명작 또는 삽화"에서 영향을 받는다고 말한다. 가장 최근 작품은 르네 마그리트 (René Magritte)의 그림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하는데, 그녀의 포트폴리오를 보면 그 사실이 아주 분명해진다. 상대적으로 작은 문신의 경우라도, 믹히의 작품은 놀랍게도 세부적인 묘사와 명확한 비전, 그리고 약간의 유머를 보여준다: 예를 들어서 변기에 빠지는 남자, 상의적인 서양 만화 캐릭터들 Big Bird 와 Homer Simpson을 프렌치 프라이 한그릇씩으로 표현, 햄버거 머리를 가졌지만 인간의 얼굴 가진 남자, 거대한 손이 날개인 날수 있는 남자.




친구의 남자친구가 타투 아티스트였는데 그 분이 믹히가 문신을 하면 어떨까 제안했다고 한다. 그러나 사회적, 개인적 또는 전문적 이유들로 선택하기 쉬운길은 아니였다고 한다. 타투 하는거, 타투는 여전히 한국에서 불법이다. 여전히 공개적으로 타투를 싫어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지만 믹히는 젊은 세대의 태도가 인터넷에 영향을 받아서 변화하고 있다고 생각된다고 한다 (당연히 이런 경우에는 또 다른 문제들을 발생 시킬수 있다고 간주된다고 한다). "타투하는것이 추세가되었다. [많은 사람들이, 연예인 포함, 지금 타투를 하고 있기 때문에 유행하고 있다. 많은 한국인들은 특정 연예인이 가지고있는 타투들을 모방하는 경우가 많다.] 반대로, 개성을 표현하는 방법으로 문신을하는 행위에 실제로 매료 된 사람들도 있다고 생각된다. 나는 사람들이 그들이 [타투]를 통해 자신이 누구인지 보여주고 싶어한다고 생각하고. 그리고 사람들이 그렇게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기를 바란다."




믹히는 38개의 타투를 가지고 있으며, 거리에서 낯선 사람들, 특히 고령자의 한국인들로부터 많은 불쾌한 시선과 속삭임을 들을때가 잇다. 믹히의 어머니의 인식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조금씩 바뀌었다고 한다. “어머니는 저의 몸에 타투가 점점 많아지는 것 하고 제가 스스로 타투를 한다는 사실에 놀라셨지만 이제는 제 일을 이해하고 존중하십니다. " 그녀는 가족의 지지를 받고 있지만 자신이 따로 가족을 만들고 싶은 생각은 없다. "나는 보통 여성이 아니다 ... 나는 결혼의 압박감을 느끼지 않는다. 나는 곧 결혼 할 생각이 없는것 같다. "


그녀가 처음 타투아티스트로 시작했을 때, 믹히는 공개적으로 광고하기가 어렵다는 것을 알았고, 그 이후로 그녀는 세 번 경찰에게 체포되었다. "경찰은 숍에 계속 돌아 왔고 매번 변명해야했다. '여기가 그림을 그리는 곳이고 나는 타투아티스트가 아니라고 말했다.' 그런 일이 생기면 나는 정말로 그만두고 싶다고 생각했지만. 하지만 이것은 제 직업이고 며칠을 쉬고 나면 일하고 싶고 미칠것 같았다. 경찰이 계속 돌아 오더라도 나는 이 일을 계속이 할 것이다.”


믹히는 현재 전시회 관련 작업 중이므로 피부 대신 캔버스에 그림을 그리는 것을 연습 중이다. 그녀는 7 월에 바르셀로나와 브뤼셀, 8 월에는 암스테르담과 베를린에서 게스트 스폿 (guest spot) 을 펼칠 것입니다. 자세한 정보는 믹히에게 이메일하거나 (rlaalrjems@naver.com) Instagram에서 그녀를 follow 하면 된다




androidapplearrow-rounded arrowArrowsavatar caretiPad Portraitcircle close-round closecomment-filled comment cross-fashioncrosscustomicondiscoverexiteyefilter globe hamburgerhearticon-loading iconlike-filled location mail nextphone pin-filled pin review-shop review-star scroll-downsearchCombined ShapeCreated with Sketch. star userverifiedweb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