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and-coming Tattooer Hikari 5 Tells It Like It Is

Up-and-coming Tattooer Hikari 5 Tells It Like It Is

Seoul-based tattooer Hikari 5 shares the ups and downs of tattooing and tattoo culture in South Korea.

Made in partnership with SK-II, spotlighting female tattooers in Korea who embody the spirit of their #changedestiny #INeverExpire campaign. Watch the Expiry Date video.

At around age 20, Hikari was having a difficult time in life, so she wanted to make a change. She decided to get a small tattoo, which she found exciting. For Hikari, getting the tattoo was “buying something for yourself [that’s] with you for your whole lifetime. Isn’t that cool?” That very first tattoo sparked something in Hikari and her life did change, as she chose to throw herself into the South Korean tattoo scene.

Though the exact law states that it’s illegal for someone to put a needle in skin without a medical license, it hasn’t stopped a underground tattoo scene from thriving in the country. “I started learning how to be a tattooer at a tattoo shop,” said Hikari. “No artists are awesome from the start, so when you’re [just starting your career] and don’t have many customers, there is an obstacle called money.”

Hikari is an up-and-comer in the Seoul tattoo world, but her work is already quite striking. The young tattooer began with American traditional roots and slowly evolved into more blackwork, which gets more pronounced and distinctive over time. Her lettering and script work is clean and elegant. As impressive as the young tattooer’s work may be, her tattoos seem to be on a smaller scale and could easily be hidden if needed, perhaps because there is still such a stigma against them in Korea.

Hikari has about 40 tattoos, and she’s faced some judgment and shock from her family as well as society. When her family first saw her tattoos, they “literally freaked out. They didn't want to face the situation. So I started living on my own for a year, and after that, they accepted it because they couldn't do something about it. I mean, it's already done. They can't peel me up like I'm an orange or something!”

Even though her family has accepted her tattoos, the rest of Korean society still has not. “There's still a huge amount of people who hate and [are] prejudiced [against] tattooed people,” Hikari explains. “When that tattooed person is a woman, it gets worse. I've been through that and will suffer in the future too, but [...] I don't care. And if I get married (never considered of it), I'll marry a person without those stupid prejudices and [who] loves me as who I am.”

Though Hikari hopes prejudices against tattooed people change and that there will be exact guidelines and laws for tattooing in Korea someday, she will keep doing what she loves until that time comes. “I really love this job. I can't picture myself doing something else for now.”

Check out more of Hikari's work on her Instagram.

Made in partnership with SK-II, spotlighting female tattooers in Korea who embody the spirit of their #changedestiny #INeverExpire campaign. Watch the Expiry Date video.

떠오르는 타투이스트 히카리 5의 솔직한 이야기


서울 타투이스트 히카리 5가 한국 타투 생활과 타투 문화의 좋고도 힘든 점을 토로한다.




히카리가 20살 즈음 힘든 시기를 겪으면서 무언가 변화를 주고 싶었다. 작은 타투를 하기로 마음먹고 신이 났다. 히카리에게 타투를 갖게 되는 일은 “자신을 위해 무언가를 사서 평생 같이할 수 있게 되는 일이다. 멋지지 않아요?” 한국에서 불법이라는 사실에도 불구하고 히카리는 타투 현장에 들어서게 되었다.




정확히 말하자면 의사 면허증 없이 사람의 몸에 바늘을 꼽는 행위가 불법이지만 그 사실은 국내 언더그라운드 타투 문화가 발전하는 일을 멈추지 못했다. “나는 타투하는 것을 타투 샵에서 배우기 시작했다” 히카리는 말한다. “처음부터 멋지게 하는 아티스트는 없으니까 커리어 초기에 손님이 많이 없어서 돈이라는 어려움이 생긴다.”




히카리는 서울 타투 계에서 오래 활동하지 않았지만 벌써 솜씨가 꽤나 섬세하다. 젊은 타투이스트 히카리는 미국 전통 스타일에서 시작하여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자수 스타일로 진화해서 더욱 도드라졌다. 그녀의 레터링과 서체는 깔끔하고 우아하다. 이 젊은 타투이스트의 작업은 인상적이면서도 크기가 작은 편에 속하는 디자인이라 숨기기도 쉬운데 그 것은 한국에 아직 타투에 대한 수치가 있는 편이라 더욱 그런 것일 수 있다.




히카리에게 약 40개의 타투가 있고 사회는 물론 가족으로부터 편견과 당황하는 시선을 경험했다. 가족이 처음 히카리의 타투를 봤을 때 “완전 흥분했다. 전혀 받아들이려고 하지 않았다. 그래서 일년간 독립해 나와 살았고 그 후 그들은 어쩔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닫고 나를 받아들이게 되었다. 이미 그렇게 된 거잖아요. 나를 오렌지처럼 그냥 깔 수도 없는 일이고!”




가족은 이제 그녀의 타투를 받아들였지만 나머지 한국 사회는 그러지 못했다. “아직도 다수의 사람이 타투한 사람을 싫어하고 편견을 가진다” 히카리가 설명한다. “타투한 사람이 여자일 때는 더욱 심하다. 나는 그 상황을 경험했고 앞으로 또 겪게 되겠지만 … 난 상관하지 않는다. 내가 결혼하게 되면 (생각해본 적은 없지만) 나는 그런 나쁜 편견 없고 나를 나대로 사랑하는 사람과 결혼할 것이다.”




히카리는 타투한 사람들에 대한 편견이 사라지고 한국에도 언젠가는 확실한 지침과 법이 생기기를 바라지만 그 날이 올 때까지 좋아하는 일을 계속 할 것이다. “정말 이 직업을 사랑한다. 지금은 다른 일 하는 것을 상상조차 할 수 없다.”




androidapplearrow-rounded arrowArrowsavatar caretiPad Portraitcircle close-round closecomment-filled comment cross-fashioncrosscustomicondiscoverexiteyefilter globe hamburgerhearticon-loading iconlike-filled location mail nextphone pin-filled pin review-shop review-star scroll-downsearchCombined ShapeCreated with Sketch. star userverifiedwebsite